가을시 12편 모음 가을맞이 준비 끝!

Author : 복구박사 복구박사 / Date : 2016.08.29 16:15 / Category : 나의 일상/詩人의冊欌

가을시 12편 모음 가을맞이 준비 끝!

 

 

 

높고 푸른 하늘과

시원한 바람이

영혼을 깨우는 계절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엔 역시 가을시 한편을 읽어줘야죠!

 

 

 

 

<가을시 12편 모음>

 

 

 

추일미음(秋日微吟)  /  서정주

울타릿가 감들은 떫은 물이 들었고
맨드라미 촉계는 붉은 물이 들었지만
나는 이 가을날 무슨 물이 들었는고

인해박은 뜰 안에 큰 주먹처럼 놓이고
타래박은 뜰 밖에 작은 주먹처럼 놓였다만
내 주먹은 어디다가 놓았으면 좋을꼬


 

 

 

 

 

 

 

 

 

 

꽃씨  /  문병란

가을날
빈 손에 받아 든 작은 꽃씨 한 알!
그 숱한 잎이며 꽃이며
찬란한 빛깔이 사라진 다음
오직 한 알의 작은 꽃씨 속에 모여든 가을

빛나는 여름의 오후,
핏빛 꽃들의 몸부림이여
뜨거운 노을의 입김이 여물어
하나의 무게로 만져지는 것일까.

비애의 껍질을 모아 불태워 버리면
갑자기 뜰이 넓어 가는 가을날
내 마음 어느 깊이에서도
고이 여물어 가는 빛나는 외로움!

오늘은 한 알의 꽃씨를 골라
기인 기다림의 창변에
화려한 어젯날의 대화를 묻는다

 

 

 

 

 

 

 

 

 

낙엽  /  공재동

가을
나무들
엽서를 쓴다

나뭇가지
하늘에 푹 담갔다가
파란 물감을
찍어내어

나무들
옥수수
엽서를 날린다

아무도 없는
빈 뜨락에

나무들이
보내는
가을의 엽서

 

 

 

 

 

 

 

 

 

 

가을꽃  /  정호승

이제는 지는 꽃이 아름답구나
언제나 너는 오지 않고 가고
눈물도 없는 강가에 서면
이제는 지는 꽃도 눈부시구나

진리에 굶주린 사내 하나
빈 소주병을 들고 서있는 거리에도
종소리처럼 낙엽은 떨어지고
황국도 꽃을 떨고 뿌리를 내리나니

그동안 나를 이긴 것은 사랑이었다고
눈물이 아니라 사랑이었다고
물 깊은 밤 차가운 땅에서
다시는 헤어지지 말자 꽃이여

 

 

 

 

 

 

 

 

단풍  /  김종상

빨갛게 익어가는 감을 닮아서
잎사귀도 빨갛게 물이 들었네.
감나무에 떨어진 아침 이슬은
감잎에 담겨서 빨강 물방울.

샛노란 은행알이 달린 가지에
잎사귀도 노랗게 잘도 익었네.
은행나무 밑으로 흐르는 냇물
은행잎이 잠겨서 노랑 시냇물.

 

 

 

 

 

 

 

 

가을편지  /  이성선

잎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원고지 처럼 하늘이
한 칸씩 비워가고 있습니다

그 빈곳에 맑은 영혼의 잉크물로
편지를 써서 당신에게 보냅니다

사랑함으로 오히려
아무런 말 못하고 돌려보낸 어제
다시 이르려해도
그르칠까 차마 또 말 못한 오늘

가슴에 고인 말을
이 깊은 시간
한 칸씩 비어가는 하늘 백지에 적어
당신에게 전해달라
나무에게 줍니다

 

 

 

 

 

 

 

 

 

 

 

가을볕  /  박노해

가을볕이 너무 좋아
고추를 따서 말린다

흙마당에 널어놓은 빨간 고추는
물기를 여의며 투명한 속을 비추고

높푸른 하늘에 내걸린 빨래가
바람에 몸 흔들어 눈 부시다

가을볕이 너무 좋아
가만히 나를 말린다

내 슬픔을
상처난 내 욕망을

투명하게 드러나는
살아온 날들을

 

 

 

 

 

 

 

 

 

 

 

가을일기  /  이해인

잎새와의 이별에
나무들은 저마다
가슴이 아프구나

가을의 시작부터
시로 물든 내 마음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에
조용히 흔들리는 마음이
너를 향한 그리움인 것을
가을을 보내며
비로소 아는구나

곁에 없어도
늘 함께 있는 너에게
가을 내내
단풍 위에 썼던
고운 편지들이
한잎한잎 떨어지고 있구나

지상에서 우리가
서로를 사랑하는 동안
붉게 물들었던 아픔들이
소리 없이 무너져 내려
새로운 별로 솟아오르는 기쁨을
나는 어느새
기다리고 있구나

 

 

 

 

 

 

 

 

 

 

모과차  /  박용래

앞산에 가을비
뒷산에 가을비
낯이선 마을에 가을 빗소리
이렇다 할일없고
기인밤
모과차를 마시며
가을빗 소리

 

 

 

 

 

 

 

 

 

단풍드는 날  /  도종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빙하착(放下着)
제가 키워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가을의 기도  /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소서

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같이

 

 

 

 

 

 

 

 

 

 

가을  /  함민복

당신 생각을 켜 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신고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복구박사

복구문의 010-9278-8731

Search

Calendar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Statistics

  • Total : 111,063
  • Today : 610
  • Yesterday : 607
Copyright © The data recovery blog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