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시 - 사랑은 무지개처럼

Author : 복구박사 복구박사 / Date : 2016.09.10 13:28 / Category : 나의 일상/詩人의冊欌

사랑 시 - 사랑은 무지개처럼






사랑하고

사랑할 수 있는

사랑받고 있는

그 때 가장 아름답게 빛난다.

사랑하고  있다면, 사랑하고 싶다면

사랑 시를 읽어보세요. 가슴이 뜨거워질 거에요!









이별 노래  /  이정하


떠나는 그대
조금만 더 늦게 떠나준다면
그대 떠난 뒤에도 내 그대를
사랑하기에 아직 늦지 않으리
그대 떠나는 곳
내 먼저 떠나가서
그대의 뒷모습에 깔리는
노을이 되리니

옷깃을 여미고 어둠 속에서
사람의 집들이 어두워지면
내 그대 위해 노래하는
별이 되리니

떠나는 그대
조금만 더 늦게 떠나준다면
그대 떠난 뒤에도 내 그대를
사랑하기에 아직 늦지 않으리









그대 굳이 나를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  이정하


그대 굳이 나를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찬비에 젖어도 새잎은 돋고

구름에 가려도 별은 뜨나니

그대 굳이 손 내밀지 않아도 좋다

말 한번 건네지도 못하면서

마른 낙엽처럼 잘도 타오른 나는

혼자 뜨겁게 사랑한다.

나 스스로 사랑이 되면 그뿐

그대 굳이 나를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그대를 만나기 전에  /  안도현


그대를 만나기 전에

나는 빈 들판을 돌다 밤이면 눕는

바람이였는지 몰라


그대를 만나기 전에

나는 긴 날을 혼자 서서 울던

풀잎이였는지 몰라


그대를 만나기 전에

나는 집도 절도 없이 가난한

어둠이였는지 몰라


그대를 만나기 전에

나는 바람도 풀잎도 어둠도

그 아무것도 아니였는지 몰라










외눈박이 물고기 사랑  /  류시화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살고 싶다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사랑하고 싶다
두눈박이 물고기처럼 세상을 살기 위해
평생을 두 마리가 함께 붙어 다녔다는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
사랑하고 싶다

우리에게 시간은 충분했다 그러나
우리는 그만큼 사랑하지 않았을 뿐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그렇게 살고 싶다
혼자 있으면
그 혼자 있음이 금방 들켜 버리는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싶다




















사랑  /  정 호 승


꽃은 물을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합니다

새는 나뭇가지를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합니다

달은 지구를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합니다

나는 너를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합니다










사랑은 끝이 없다네  /   박노해

                                         

사랑은 끝이 없다네

사랑에 끝이 있다면

어떻게 그 많은 시간이 흘러서도

그대가 내 마음속을 걸어다니겠는가

사랑에 끝이 있다면

어떻게 그 많은 강을 건너서도

그대가 내 가슴에 등불로 환하겠는가

사랑에 끝이 있다면

어떻게 그대 이름만 떠올라도

푸드득 한순간에 날아 오르겠는가











사랑  /  안도현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이

죄 짓는 일이 되지 않게 하소서

나로 하여 그이가 눈물 짓지 않게 하소서

사랑으로 하여 못 견딜 두려움으로

스스로 가슴을 쥐어뜯지 않게 하소서

사랑으로 하여 내가 쓰러져 죽는 날에도

그이를 진정 사랑했었노라 말하지 않게 하소서

내 무덤에는 그리움만

소금처럼 하얗게 남게 하소서










사랑의 우화  /  이정하


내 사랑은 소나기였으나

당신의 사랑은 가랑비였습니다

내 사랑은 폭풍이었으나

당신의 사랑은 산들바람이었습니다.



그땐 몰랐었지요.

한때의 소나기 피하면 되나

가랑비는 피할 수 없음을.

한때의 폭풍이야 비켜가면 그뿐

산들바람은 비켜갈 수 없음을.









사랑한다는 것  /  안도현


길가에 민들레 한 송이 피어나면

꽃잎으로 온 하늘을 다 받치고 살듯이

이 세상에 태어나서

오직 한 사람을 사무치게 사랑한다는 것은

이 세상 전체를

비로소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차고 맑은 밤을 뜬눈으로 지새우며

우리가 서로 뜨겁게 사랑한다는 것은

그대는 나의 세상을

나는 그대의 세상을

함께 짊어지고

새벽을 향해 걸어가겠다는 것입니다











그대 있음에 / 김남조


그대의 근심 있는 곳에
나를 불러 손잡게 하라
큰 기쁨과 조용한 갈망이
그대 있음에
내 마음에 자라거늘
오, 그리움이여
그대 있음에 내가 있네
나를 불러 손잡게 해
그대의 사랑 문을 열 때
내가 있어 그 빛에 살게 해
사는 것의 외롭고 고단함
그대 있음에
삶의 뜻을 배우니
오, 그리움이여
그대 있음에 내가 있네
나를 불러 그 빛에 살게 해













사랑하는 까닭 / 한용운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홍안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백발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루어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미소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눈물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건강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죽음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먼 훗날 /  김소월


먼 훗날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







신고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복구박사

복구문의 010-9278-8731

Search

Calendar

«   201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91,652
  • Today : 201
  • Yesterday : 809
Copyright © The data recovery blog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